갑작스러움

2017.06.13 17:08

사람이 너무 갑작스러우면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다.

이건 아마 절대 익숙해질 수 없는 그런 것이겠지...

언젠가 다음 세상에도 내 친구로 태어나줘

Posted by 거울노을

댓글을 달아주세요:: 네티켓은 기본, 스팸은 사절

단상

2017.01.26 16:04

1. 8월중순 쯤에 더위 먹은 비슷한 증상이 나타난 적이 있었는데, 그 후 일주일동안 잠을 제대로 잘 수가 없어서 결국 정신과를 찾아가서 수면제와 안정제를 받았다. 나라는 인간은 잠을 잘 자는 것만이 거의 유일한 장점이었는데, 잠에 들고나면 1-2시간밖에 못자고 깨기를 반복하다 보니 신체적으로도 건강이 매우 안좋아지고 정신적으로도 불안증세가 나오고 해서 일단 밤에 제대로 자는 것부터 해야겠다고 생각. 그 후에 밤에 약을 먹고 자게 된 후로는 푹 자게 되었다. 일단은 계속 먹고 있는데, 아마 이걸 끊게 되면 두어달전에 적었던 알수없는 감정이 때때로 드는 문제는 다시 나타날 것 같은 생각이 든다. 뭐 그건 그때고 일단은 계속 수면제를 먹고 계속 짐을 정리하고 이사를 계획하자. 혈압약에 수면제까지.... 허. 육체적 정신적으로 건강과 멀어지고 있는 건가. 이게 40대인가. 2016-08-28

2. 최근 몇년간의 남녀문제에 관해서 할말이 좀 많은데, 정리가 안돼서 글로 옮기지 못하고 있다. 몇주전인가 자기전에 깔끔하게 정리가 돼서 '그래,' 하고 잠들었는데 자고나니 까맣게 잊어버린 후로는 틈날때마다 정리하려고 하고 있는데 정리가 잘 안된다. 기본적인 생각은 그거다. 왜 혐오로 흘러가게 되는가, 남자는 여자를 좋아하고 여자는 남자를 좋아하는게 일반적인 경우인데 왜 남혐과 여혐으로 부딪히게 되는지 하는 아쉬움. 틀림없이 세상에는 제대로 된 남자와 여자가 훨씬 많다고 생각하는데, 왜 문제있는 남자를 싫어하면 남혐이 되고 문제있는 여자를 싫어하면 여혐이 되는지. 남자와 여자는 많은 면에서 행동양식이나 생각이 다른데, 왜 자신들이 이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일때 혐오로 몰아가는지. 할말은 많은데 섣불리 표현하기 어려운 주제라서 은근히 속으로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. 이렇게 대충 풀어내기라도 해야할듯. 2016-12-10

3.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런거 같다. 처음에는 어?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, 시간이 지나면 지날 수록 그렇지 않을 가능성은 점점 작아지는 듯. 뭐 사람사이라는게 좋을때도 있고 나쁠때도 있고 가까와질때도 있고 멀어질때도 있는거라지만, 약간 납득이 안돼서... 그래도 어쩔수 없는 건 어쩔수 없는거다. 받아들이는 수 밖에. 2017-01-26

Posted by 거울노을

댓글을 달아주세요:: 네티켓은 기본, 스팸은 사절

스포츠 2.0

2016.10.02 16:56

이사 가기 전에 짐 정리를 하는 중인데, 예전에 열심히 사 모았던 스포츠 2.0 을 담아둔 상자가 눈에 들어왔다. 1호부터 10개씩 놓고 사진 찍어봄....

다 찍고 보니 124호까지는 빠짐없이 있는데 125호가 없고, 130호부터 폐간호인 133호까지가 없다. 사실 뒷부분엔 재미가 좀 떨어졌던 것 같음... 1호랑 그 외에 내 흥미가 가는 몇개만 남겨두고 다 버려야지.

Posted by 거울노을

댓글을 달아주세요:: 네티켓은 기본, 스팸은 사절


BLOG main image
by 거울노을

카테고리

전체 (543)
ASIDEs (164)
LETTER (4)
SPORTS (35)
MEDIA (89)
STORY (113)
WORK (19)
GAME (14)
SCRAP (104)

달력

«   2019/11   »
          1 2
3 4 5 6 7 8 9
10 11 12 13 14 15 16
17 18 19 20 21 22 23
24 25 26 27 28 29 30
Total : 299,506
Today : 2 Yesterday : 8


foobar2000 audio player